與, “安-千 사퇴로 끝날 일 아냐, 검찰 수사 철저히 이뤄져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안철수ㆍ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김수민 의원의 리베이트 의혹을 계기로 사퇴한 가운데, 새누리당이 더욱 철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상욱 새누리당 대변인은 29일 오후 현안관련 서면 브리핑에서 “당 사무부총장 구속, 사무총장 검찰수사 등으로 당 차원의 조직적 개입의혹이 커지면서 혼란을 겪던 두 공동대표의 정치적 결단으로 본다”고 안ㆍ천 공동대표의 사퇴를 평가했다.

지 대변인은 그러나 “이번 김수민 리베이트 의혹사건으로 국민의 배신감은 이루 말할 수 없게 됐다”며 “안ㆍ천 공동대표의 사퇴로 이 사건의 책임이 마무리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지 대변인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그간의 정치권의 관행도 이제는 사라지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국민의당은 국민 여론을 존중하고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서라도 이번 의혹사건에 대해 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단호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