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ㆍEUㆍ트럼프 보란 듯이 하나로 뭉치는 북미…“고립은 안돼”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파장이 유럽 사회를 혼란의 도가니속으로 몰고 가고 있는 가운데 북미는 보란 듯이 하나로 뭉치고 있다. 미국, 캐나다, 멕시코 정상들은 북미 정상회담에서 경제협력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브렉시트가 몰고올 불확실성의 파장을 차단하기 위해 직접 나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행보의 첫번째 여정이기도 하다. 회담의 화살은 또 ‘미국 홀로서기’를 주장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에게도 향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29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에서 협력 ‘강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브렉시트의 영향에 따른 공조 필요성이 의제 중 하나로 대두됐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운데),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갖고 한 목소리로 “고립주의는 답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자료=캐나다 정부]

오바마 대통령은 “영국이 유럽연합을 떠나기로 한 투표를 고려해 우리 3국의 경제팀들은 경제가 지속 성장하고 국제금융시스템이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해낼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시스템에 어떤 영향을 주는 압박들이 있는지 주의 깊게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브렉시트가 영국이나 유럽 전체에서의 투자 가능성을 얼어붙게 하면 글로벌 성장에 관해 어느 정도는 진짜 장기적 우려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글로벌 경제가 지금은 흔들리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북미가 위기에 맞서는 방법 중 하나는 자유 무역 강화다. 이는 유력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를 겨냥한 것이기도 하다. 트럼프는 미국 우선주의를 외치며 보호무역 강화, 환태평양자유무역협정(TPP) 탈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등을 주장하고 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각국 지도자들은 이에 대해 트럼프의 오류를 지적하는 한편, ‘인물’이 변해도 이미 구축된 ‘체제’를 쉽사리 바꾸진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통합된 글로벌경제의 목표는 국가들이 문을 걸어 잠그고 세계와 고립되는게 아니라, 노동자들과 환경보호 등을 위해 세계표준을 함께 만드는 것이며 그게 바로 TPP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생계를 위해 고생하는 사람들은 세계화에 대해 불만이 있는 게 타당하다”면서도 “그렇다고 무역협정에서 빠져나와 국내시장에만 집중하자는 처방은 잘못된 것이다. 우리는 고립될 수 없으며 더욱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도 “고립주의는 답이 아니다. 우리는 더욱 가까와져 팀으로 일하고, 서로를 보완하며, 함께 발전을 이뤄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지역이 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고, 트뤼도 총리도 “3국간 무역협정은 3국과 세계 경제뿐만 아니라 3국 국민에게도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세 국가는 더불어 환경 문제에서도 협력을 약속했다. 이들은 2025년까지 국가 전력의 50%를 클린 에너지를 통해 생산하기로 합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