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파운드화 이틀째 반등…1.2% 반등 “브렉시트 긴장감 여전”

[헤럴드경제]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이틀 연속 반등세를 보였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런던 외환시장에서 파운드화는 미국 달러화에 대해 이날 오후 5시 현재 전날보다 1.2% 오른 파운드당 1.3508달러를 나타냈다.

전날 0.9% 오른 데 이어 이틀 연속 반등세가 계속됐다.

파운드화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국민투표 결정이 나온 지난 24일 8.1% 폭락해 1985년 이래 최저치로 추락했다. 이어 27일에도 장중 한때 1.3176달러까지 떨어졌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소재 코메르츠방크 외환투자전략가 투란 뉘엔은 블룸버그에 “시장이 다소 안정됐다”면서도 “다만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고 시장참여자들이 긴장해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