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여윳돈 증가했지만 은행에 예금만 늘렸다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가계의 여윳돈이 늘었지만 금융기관에 맡기는 돈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단 여유자금을 은행에 저축해두는 이들이 늘면서 은행 예금은 ‘나홀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30일 한국은행의 ‘2016년 1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잉여자금(운용자금-조달자금)은 올해 1분기 24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21조2000억원)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잉여자금은 예금이나 보험, 연금, 채권 등으로 굴린 돈(운용자금)에서 금융회사 등으로부터 빌린 돈(조달자금)을 뺀 것이다. 일반적으로 잉여자금이 늘어난 것은 그만큼 가계가 소비하지 않고 쌓아둔 돈이 많아졌다는 의미다.


올해 1분기 잉여자금의 증가는 조달자금과 운용자금이 모두 축소된 가운데 운용자금의 감소폭이 더 컸기 때문이다.

우선 조달자금은 1분기 20조2000억원으로 집계돼 증가세가 한풀 꺾였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조달자금은 지난해 1분기 12조8000억원, 2분기 37조6000억원, 3분기 38조1000억원 등으로 급증하다 4분기 사상 최대인 39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조달자금의 증가세 둔화는 예금취급기관의 차입금이 축소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예금취급기관의 단기차입금은 지난해 4분기 4조8000억원 증가에서 1분기 1조원 감소로 전환했고, 장기차입은 27조8000억원에서 15조2000억원으로 줄어들었다.

가계의 운용자금 역시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분기 운용자금은 44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60조1000억원)에 비해 15조6000억원 감소했다.

이는 가계가 저축을 늘렸음에도 보험, 연금에서 빠져나간 돈이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기관 예치금은 1분기 중 23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22조2000억원)보다 소폭 증가했다. 이 가운데 예금취급기관의 저축성예금은 6조4000억원에서 13조5000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반면 보험 및 연금준비금은 지난해 4분기 35조8000억원에서 1분기 18조7000억원으로 감소했다. 한은은 “퇴직연금 연말 납입 등의 계절적 요인으로 보험 및 연금 준비금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