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업승계, 실용적 경제 발전 전략으로 인식 바꿔야”

- 중견련, ‘2016년 제2회 명문장수기업 만들기 전략포럼’ 개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명문장수기업센터가 29일 서울 가든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중소기업청 후원으로 ‘2016년 제2회 명문장수기업 만들기 전략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명문장수기업 육성ㆍ발전을 위한 실용적인 기업승계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정병수 삼정KPMG 상무는 ‘국내외 사례로 본 기업승계 벤치마킹’ 주제의 강연을 통해 지주회사, 공익법인, 신탁 등 기업승계의 주요 유형을 살피고, 국내외 사례를 중심으로 개별 기업이 처할 수 있는 상황별 최적 시나리오들을 제안했다.

‘중견기업 지배구조와 바람직한 기업승계’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 박경서 전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원장(고려대학교 경영학과 교수)은 국내 기업 지배구조의 특성을 분석하고 “대기업에 비해 자질 있는 전문경영자의 확보가 어려운 중견·중소기업의 경우 가족 승계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할 필요성이 있다”고 제안했다. 박 전 원장은 이를 위해 공동대표제도, 이사회 참여 등 승계과정을 점진적으로 진행함으로써 승계 시점 이전에 충분한 권한이양의 시기를 확보하고, 후계자에게 최대한의 자율성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홍규 명문장수기업센터장은 “우리 경제의 중장기적인 성장 토대로서 명문장수기업이 발전할 수 있으려면, 정서적인 반감만으로 가업승계를 바라보는 인식의 틀이 먼저 변화돼야 한다”며 “독일, 일본 등 선진국과 같이 기업경영의 지속을 위한 가치중립적인 방법론으로서 가업승계의 개념을 재정립함과 아울러, 국가경제에 실용적으로 도움이 되고 가업승계 당사자의 기업승계 선택폭을 넓힐 수 있는 제도 개선에도 고민해야 할 때”라고 전했다.

한편, 명문장수기업센터는 오는 7월부터 11월까지 20년 이상 업력을 가진 중견기업 1262개사를 대상으로 ‘중견기업 가업승계 실태조사’를 최초로 실시해 중견기업 가업승계 현황과 사회적 인식을 점검한다.

명문장수기업센터는 “중견기업 가업승계 실태조사가 전무해 중소기업 실태조사 결과를 중견기업에 적용해 온 형편이었다”며 “업종ㆍ지역별 대표 장수기업 현장 인터뷰와 리서치 전문기관의 실태조사 기법을 병행할 이번 조사는 중견기업의 실질적인 가업승계 현황을 드러냄으로써 바람직한 관련 정책 방향을 설정하는 데 크게 도움될 것”이라고 저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