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빛난 재테크상품은 ‘金’…주식은 마이너스 수익률

브렉시트와 중국 경착륙 우려 등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현상에 힘입어 금이 올해 들어 최고의 재테크 상품으로 재등극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작년 말 금을 샀다면 올 상반기 20%가 넘는 수익을 냈지만, 주식 투자자는 평균적으로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날 한국거래소의 KRX금시장에서 1g당 금 가격은 4만9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작년 말보다 20.73% 오른 수준이다.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도 높은 수익을 올렸다. KRX채권지수(총수익지수 기준)는 173.62로, 작년 말보다 3.46% 상승했다.

반면 위험자산에 속하는 주식은 마이너스 수익률을 내고 있다.

코스피는 29일 현재 1956.36으로, 올 들어 0.25%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년말대비 1.83% 떨어졌다.

펀드 역시 주식형보다 채권형 수익률이 좋다. 국내 주식형(-0.71%)과 해외 주식형(-7.35%) 펀드 수익률은 마이너스이지만, 국내 채권형(1.54%)과 해외 채권형(4.44%) 펀드는 비교적 높은 수익을 올렸다.

국내 채권형 펀드 수익률은 1년만기 정기예금의 2배 수준이다.

작년 말 1년만기 정기예금(신한은행 신한스마트정기예금 기준)에 가입했다면 연1.70%의 금리를 적용해 일할계산으로 지금까지 수익률이 국내 채권형 펀드의 절반인 0.84% 수준이다.

부동산은 지역별로 편차가 크지만 대체로 주식과 채권의 중간 수준에 해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매주 전국의 아파트 가격을 조사하는 국민은행 아파트매매가격 전국 지수는 지난 20일 현재 100.4로 작년말보다 0.35% 올랐다. 서울 지역 아파트매매가격 지수는 1.20% 상승했다.

최근 환율 급등락으로 수익률 변화가 심했던 미국 달러화는 작년 말 사둔 투자자의 경우 29일 현재 손실(-1.05%)을 보고 있다.

박영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