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유임ㆍ천동현부의장,경기도시공사-평택항만공사 통합 반대

[헤럴드경제=박정규(평택)기자]경기도의회 부의장실이 올해 전반기 의정활동을 마무리했다.

경기도의회 김유임, 천동현 부의장은 29일 평택항 일원에서 전반기 의정활동을 마치는 성과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30일 종료되는 전반기 의회 운영성과를 돌아보고 후반기 원활한 의정운영에 대한 논의를 하고자 마련됐다.

전반기 의정활동 성과 영상시청 및 토의, 평택항 홍보관 견학 등으로 진행된 이날 워크샵은 경기도의회 김유임 부의장(더불어민주당, 고양5), 천동현 부의장(새누리당, 안성1)을 비롯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전반기 의정활동 성과발표와 함께 최근 경기도에서 추진 중인 경영합리화에 따른 공공기관 통폐합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김유임 부의장은 “경기도 유일의 국제무역항인 평택항은 지난해 전국 주요항만 중 물동량 증가율 2위를 기록하며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항만배후단지 개발과 신규사업 추진을 앞두고 있는 만큼 도의회 차원에서 더 깊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천동현 부의장은 “개항 30년만에 자동차 수출입처리 전국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평택항은 경기도의 관문이자 자랑”이라며 “평택항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경기평택항만공사의 권한을 더욱 강화시켜야 한다. 이러한 측면에서 이번 공공기관 통폐합은 여야를 막론하고 더욱 신중하고 충분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