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중점학교, 문예창장ㆍ로봇기술 등으로 확대

- 교육부 73개 고교 새로 지정…내년부터 운영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과학과 예술, 체육 분야를 중심으로 운영되었 교과중점학교가 경제(사회), 로봇(기술), 디자인(예술), 중국어(제2외국어), 문예창작(예술)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된다.

교육부는 경제, 로봇, 디자인, 중국어, 문예창작 등 다양한 교과 분야로 이뤄진교과중점학교 73곳을 새로 지정하고 내년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교과중점학교는 특정 분야에 소질과 적성이 있는 학생들이 특성화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중점과정을 설치해 운영하는 일반계 고교다.

현재 과학과 체육, 예술 분야를 중심으로 133개 학교에서 교과중점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새로 지정된 교과중점학교는 예술 중점 22곳, 사회 중점 20곳, 과학중점 14곳, 제2외국어 중점 9곳, 기술 중점 8곳이며 이 중 18개 중점과정은 교과 간 융합형으로운영된다.

문예창작 예술중점학교로 지정된 대구 경화여고는 중점과정에서 문장론과 시(詩) 창작, 소설창작, 현대문학감상 등의 과목을 운영할 계획이다.

로봇공학융합형 기술중점학교로 지정된 인천 대건고는 30명으로 이뤄진 한 개 학급에서 프로그래밍과 로봇제작, 모바일프로그래밍 등의 과목을 운영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4월 발표한 고교 맞춤형 교육 활성화 계획의 후속조치로 추진한 것”이라며 “창의성, 인성, 문제해결능력 중심의 수업 변화가 고교까지 계속될 수있도록 교육여건과 제도를 지속해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