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북한 서해 도발 가능성 대비..북 갈도, 아리도 등 군 요새화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군 당국은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북 북한지역의 갈도와 아리도를 통해 도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이 최근 서해 NLL 해상에서 우리 해군의 정상적인 작전에 대해 ”제2연평도 포격전을 초래하고 있다”는 등 비난하고 나서고 있어 도발을 위한 명분 쌓기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정부 측은 29일 북한이 서해 NLL 북쪽의 갈도와 아리도에 무기와 감시장비, 병력을 배치한 것으로 파악하고 이 일대에서 도발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갈도에서는 우리 함정을 직접 겨냥해 포격 도발을 가할 가능성이 높고, 아리도에 배치된 것으로 추정되는 특수부대원 등을 통해 어선 나포에 나설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 초소에서 바라보이는 북한 전경

군은 서북도서에서 시험 비행 중인 이스라엘제 무인정찰기(UAV)인 ‘헤론’과 기존 UAV의 정찰 횟수를 늘려 이 일대 동향을 면밀히 감시 중이라는 전언이다.

국방부와 합참은 이날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비공개 보고에서 이런 형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에 따르면, 연평도에서 서북쪽으로 4.5㎞ 지점에 있는 갈도는 무인도였으나 최근 이곳에 북한이 진지를 구축하고 122㎜ 방사포 6문과 병력 50~60여명을 배치했다고 한다.

사거리가 20㎞인 북한의 122㎜ 방사포는 NLL 이남지역에서 작전중인 우리 해군의 참수리고속정, 유도탄고속함 등을 사정권에 두고 있다. 북한 경비정이 NLL을 침범할 때 이를 단속하려는 우리 함정을 불시에 타격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연평도에서 동북쪽으로 12㎞ 떨어진 아리도도 원래 무인도였으나 20m 높이의 철탑에 감시장비와 레이더 등을 배치하고 20여명의 병력이 상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지난달 28일 통첩장을 통해 “지금 이 시각부터 서해 열점수역에서 아군(북한) 해상군사분계선을 0.001㎜라도 침범하는 모든 괴뢰함정에 대하여 경고 없이 직접 조준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도 지난 27일 서해 NLL 해상과 한강하구 수역이 우리 군 작전에 대해 “무모한 군사적 도발책동”이라고 비난하면서 제2의 연평도 포격전을 초래할 수 있다며 위협했다.

국방부는 이날 국방위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북한이 우리 측의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과 서해 NLL 무실화 위협, 해외 종업원 집단 탈북 책임 전가 등을 통해 고강도 대남위협 공세를 지속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자신이 원하는 국면이 조성되지 않을 경우 정치적 필요에 따라 언제든지 전략, 전술적 도발의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