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시간 외 업무 전화ㆍ문자ㆍ카톡하지 마세요’…휴가사유도 묻지 않기

- 일ㆍ가정양립 저해어ㆍ권장어 선정 공유…CEO 직접 참여 기업문화 개선

- 제2차 일·가정 양립 민관협의회 4가지 민간공통 캠페인 추진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근무시간 외에는 업무와 관련된 전화ㆍ문자ㆍ카톡하지 말아요’, ‘휴가 떠날 때 휴가사유 달지 마세요’.

정부와 경제 5단체 등은 일ㆍ가정 양립문화의 사회적 확산을 위해 4가지 민관공동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또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과 저출산 해소를 위해 민관이 함께 여성의 생애주기별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은 30일 서울고용센터에서 여성가족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외 경제5단체, 여성경제인단체,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영선 고용부 차관 주재로 ‘제2차 일·가정 양립 민관협의회’를 개최했다.

정부와 경제5단체 등이 근무시간 외에 업무와 관련된 개인별 전화ㆍ문자ㆍ카톡ㆍ이메일 등을 하지 않는 캠페인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이번 민관협의회에서는 일ㆍ가정 양립 직장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4대 공동캠페인으로 ▷휴가 사유 없애기 ▷근무시간 외 전화ㆍ문자ㆍ카톡 사용 자제 ▷5가지 일ㆍ가정양립 저해어와 권장어 선정 공유 ▷최고경영자(CEO) 직접 참여 기업문화 개선 등을 올 하반기부터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휴가사유 없애기 캠페인’은 휴가신청시 사내눈치를 보게하는 휴가사유를 적는 것을 없애는 작은 실천에서부터 일ㆍ가정양립을 실현하자는 상징적 취지의 캠페인이다. ‘근무시간 외 응답문자 캠페인’은 근무시간 외에 업무와 관련된 전화ㆍ문자ㆍ카톡ㆍ이메일 등이 왔을 때 기관 차원의 공동 응답 문자 등을 개발해 활용하자는 것이다.

‘5가지 일ㆍ가정양립의 저해어와 권장어 선정 이벤트’는 일ㆍ가정 양립을 권장하거나 저해하는 언어를 선정해 국민 인식을 환기시키는 캠페인이다. 예를들어 권장어로는 “퇴근할 때 인사하지 맙시다” “휴가좀 써”, “Everyday 가정의 날” 등이 제시됐으며 저해어로는 “저녁만 먹고 가” “휴가가서 뭐 할려고?”, “(과중한 업무를 부여하면서) 김대리, 승진해야지” 등이 제시됐다. ‘CEO 참여 기업문화 개선 캠페인’은 일ㆍ가정 양립의 실질적 정착을 위해 CEO가 직접 참여해 CEO 실천선언 영상홍보, 중소기업 CEO 등의 릴레이 동참 등의 캠페인을 집중 전개하는 것이다.

일ㆍ가정 양립을 위해 직장에서 상사의 눈치를 보지 않고 연차를 사용할 수 있도록 캠페인 추진된다. 사진은 관련 캠페인 시안.

이날 협의회에서는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과 저출산 해소를 위해 민관이 함께 전환형 시간선택제ㆍ남성육아휴직ㆍ육아기 대체인력채용 활성화, 직장어린이집 설치 확대 등 여성의 생애주기별 지원을 통해 일ㆍ가정 양립 문화를 지속 확산하기로 했다. 특히 남성의 1~3개월 단기 육아휴직의 필요성을 홍보해 동참을 유도하고, 정부는 남성육아휴직이 0명인 부진사업장에 대해서는 공공기관·대규모 사업장을 중심으로 개선을 적극적으로 독려하기로 했다.

고영선 고용부 차관은 “전일제 위주의 조직문화와 장시간 근로관행을 근본적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민관이 힘을 합쳐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며 “여성의 생애주기별 지원과 이번 민관공동캠페인을 통해 근로자들이 눈치보지 않고 당당하게 각종 일ㆍ가정 양립 관련 제도를 사용할 수 있는 문화를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