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친인척 훈장 합당하다던 보훈처, 말 바꿨다 “빠른 시일내 취소”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김일성 친인척에게 추서한 서훈이 합당하다던 국가보훈처가 29일 김일성 친인척 서훈을 취소하겠다며 29일 입장을 바꿔 논란이 예상된다.

국가보훈처는 29일 북한 김일성 주석의 친인척에게 독립운동 서훈이 추서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야기되고 국민 정서와 배치된다는 지적에 따라 독립운동 서훈에대한 새로운 공훈 심사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김일성 삼촌인 김형권에게 2010년, 외삼촌인 강진석에게 2012년 각각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박승춘 보훈처장

보훈처는 이에 대해 “기존에 추서된 김형권과 강진석의 서훈은 국가정체성 및 국민정서를 고려해 독립유공자서훈 공적심사위원회 논의와 상훈법 개정 추진 등을 검토해 빠른 시일 내 취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승춘 보훈처장은 지난 28일 국회에서 ‘김일성 부모에게도 훈장을 줄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검토해 보겠다”고 답해 파문을 일으켰다.

보훈처는 이에 대해 “포상이 가능하다는 의미가 아니라, 현재 포상 기준의 원칙적인 측면에서 답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당일 여당의원들이 관련 의미에 대해 확인 요청이 왔을 때 보훈처장이 “저는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고 부연한 것에 대해 “확고한 국가정체성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보훈처는 야당 등에서 박승춘 보훈처장이 김일성 친인척에게 훈장을 준 최초의 보훈처장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박승춘 보훈처장은 2011년 부임했고, 김형권은 그 전인 2010년 포상을 받았고, 2007년에는 남로당 책임비서인 박헌영 부인인 주세죽, 2005년에는 조선민족해방동맹을 결성한 장지락(김산) 등 사회주의 계열 대표 인사들에게 포상한 사례가 있다”며 관련 주장을 반박했다.

보훈처는 또한 사회주의 정당인 한인사회당을 창당한 이동휘가 1995년 건국훈장 대통령장, 조선공산당 중앙집행위원인 김철수와 고려공산청년회 책임비서인 권오설이 2005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독립유공자 서훈 및 취소 여부는 관련 법률에 따라 독립성을 갖고 운영되는 독립유공자서훈 공적심사위원회가 논의해 결정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