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르띠에 최고가 시계, 佛보다 英에서 1700만원 더 싸져…관광객 몰리는 英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하면서 관광객들이 영국으로 몰려들고 있다. 명품을 사기 위해 일본 도쿄나 마카오로 향했던 중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런던으로 돌아서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준 까르띠에 고가 시계 제품 중 하나인 까르티에 플라잉 투르비용은 영국에서 15만4000달러(약 1억7840만원) 수준이다. 이는 프랑스에서 팔리는 가격에 비하면 1만5000달러(약 1737만원) 싸다.

까르띠에 시계 [출처=게티이미지]

영국에서 해당 시계는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치러진 지난 23일 기준으로는 17만2000달러(약 1억9926만원) 수준이었지만, 파운드화 가치 하락으로 급락했다.

이같은 명품 제품 가격 인하 효과로 중국인 등 전세계 관광객들이 영국으로 향하고 있다. 중국 여행 예약 사이트 씨트립닷컴(Ctrip.com)에 따르면 영국에서 쇼핑과 휴가를 즐기려는 중국인들의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

이에따라 파리 테러 등 잇따른 테러로 인한 관광객 감소로 고전하던 버버리 등 명품업체들이 반색하고 있다.

메인퍼스트은행은 파운드화 가치가 10% 하락하면 버버리의 세전 이익은 9000만파운드(약 1395억원)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버버리는 전체 매출의 10%를 영국에서 올리고 있으며, 이가운데 60%는 관광객으로부터 나온다.

스위스 시계 제조업체 에이치모저앤씨(H. Moser & Cie)의 최고경영자(CEO) 에두와르 메이란은 “중국과 중동 관광객들이 영국으로 몰려드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며 “사람들은 평소보다 5~20% 할인된 가격으로 여행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