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알바, 관공서알바②] “시간 때우기라뇨, 미션도 있어요”…관공서 알바의 진화

-현장 업무ㆍ이색 체험…단순 행정업무에서 차별화 시도

-구청마다 특색에 ‘맞춤형’ 진화…참여 대학생들은 화색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ㆍ이원율 기자] 행정지원 같은 업무만 주어졌던 서울시 관공서 아르바이트가 최근 변화의 바람을 맞고 있다. 일부 구청이 지역 특성에 따라 지역 디자이너 위촉, 대학생ㆍ공무원 멘토링제 등 차별화된 운영에 나섰다.

양천구는 참여 대학생들이 실제 구정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희망자에 한해 ‘지역 디자이너’ 임무를 부여한다. 50명 선발 인원 중 20명은 5명씩 4개 팀을 구성, 공통 프로젝트 1개와 전담 프로젝트 4개 임무를 맡게 된다.

이들은 사무실을 떠나 교육ㆍ문화 등에 재능이 있는 양천 ‘인물 보물’, 구역 내 숨겨진 자원인 ‘공간 보물’을 공통 프로젝트로 찾아나설 예정이다. 전담 프로젝트엔 ‘어메이징레이스 IN 양천’ 등을 비롯한 4개 미션이 각 조별로 주어진다. 

27일 개최한 용산구 여름방학 대학생아르바이트 오리엔테이션.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참여 대학생들을 상대로 업무를 소개하고 있다.

강서구는 이번해 참여 청년들에게 다양한 현장업무와 이색체험을 선사한다. 대학생들은 행정 체험단으로 2주간 생활쓰레기 감량을 홍보하는 현장에 투입된다.

강서 5대 명산을 걸어보는 ‘자연생태 숲길여행’, 맞춤형 취업상담인 ‘내 적성 알아보기 취업특강’ 등 구에서 제공하는 5가지 프로그램에도 참여 자격이 생긴다.

용산구에선 ‘1:1 대학생ㆍ공무원 멘토링제’가 행정 업무와 함께 병행된다. 멘토 공무원은 참여 대학생과 1:1로 매칭돼 업무 애로사항 청취에서 진로 상담까지 도맡을 계획이다. 청년들에겐 행정 경험과 함께 관내 공무원과 유대감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구는 소개했다.

각 구역별 특색있는 알바 프로그램에 대학생들이 몰렸다.

서울시 관계자는 “기본적인 틀을 지키면서 각 구 특색에 맞게 업무가 다양해지는 건 긍정적 변화”라며 “앞으로도 설문조사 등으로 참신한 정책 개선 방안이 나오면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