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회장 검찰 출석] 또 檢과의 악연…농협회장 ‘흑역사’ 반복 이유는?

-역대 민선 회장 5명 모두 직ㆍ간접적 檢 수사선상 ‘불명예’
-회장 권한 막강, 정치권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한 점 등 도마에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농협중앙회장 부정선거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김병원(63ㆍ사진) 회장을 30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강도높은 조사에 돌입했다. 김 회장의 소환으로 검찰과 역대 민선 농협 회장의 ‘악연’이 어김없이 반복되면서 농협이 지닌 구조적인 문제점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이성규)에 따르면 김 회장은 올해 1월 있었던 5대 농협중앙회장 결선투표를 앞두고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치러졌던 1차 투표 당시에는 김 회장을 비롯해 최덕규(66ㆍ구속기소) 후보와 이성희(67) 후보 등 세 명이 맞붙었다. 최 후보는 1차 투표에서 3위에 그쳐 탈락한 바 있다.

하지만 탈락한 최 후보가 1차 투표 직후 김 회장의 손을 들어 올리고 함께 투표장을 돌아다니면서 지지를 호소하고 결선투표 전에는 투표권자인 대의원들에게 ‘김병원 후보를 꼭 찍어달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중앙선관위는 최 후보 측이 김 회장에 대한 지지 문자 발송과 투표장에서의 지지 유도 행위는 모두 현행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제66조의 각종 선거운동 제한 규정에 해당한다고 보고 이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김 회장의 소환으로 농협은 민선 회장 역대 5명 모두 검찰 수사를 직접 받거나 또는 간접적으로 수사선상에 오르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농협은 지난 1988년 중앙회장을 조합장들이 직선제로 뽑기 시작한 이후 1∼3대 민선 회장이 모두 비자금과 뇌물 등으로 구속된 ‘흑역사’를 가지고 있다. 1대 한호선 전 회장과 2대 원철희 전 회장은 각각 비자금 조성 혐의로, 3대 정대근 전 회장은 서울 양재동 농협 하나로마트 부지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4대 최원병 전 회장은 직접적인 수사는 받지 않았지만 지난해 서울중앙지검의 농협 비리 수사 당시 자신의 최측근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줄줄이 구속되는 과정에서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바 있다. 검찰은 농협 수사를 마무리하면서 “(최 전 회장이) 비리에 연루됐는지 살펴봤지만 특이점을 찾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사 결과에 따라 농협에 대한 개혁 목소리가 다시금 커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농협중앙회장은 비상근직이지만 조합원 235만여명, 자산 400조원, 계열사 31개,임직원 8만8000여명에 이르는 거대 조직을 이끄는 등 막강한 권한을 가진다. 여기에 농민들 표심과 밀접한 연관을 맺기 때문에 정치권 입김에서도 항상 자유롭지 않았다.

김 회장도 이런 구조적 문제점을 인정하고 올해 선거 당시 “농협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고 회장의 권한을 줄이는 등 농협 개혁을 단행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농협이 사실상 공기업 수준의 ‘높은 도덕성’을 요구받는 점도 검찰 수사가 잦은 이유로 꼽힌다. 민간단체인 농협은 농업 발전과 농민의 경제적 지위 향상이라는 특수한 목적을 위해 정부 주도로 설립됐다. 때문에 ‘농협법’이라는 별도의 법적 근거에 의해 관리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검찰은 김 회장을 상대로 최 후보 측의 문자메시지 전송에 직ㆍ간접적으로 관여했는지 여부와 이 과정에서 금품이나 보직을 약속하는 등 모종의 거래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bigroo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