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류규하 의원 선출

-부의장엔 최길영·박상태 의원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시의회는 29일 제242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를 열고 제7대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통해 의장에 류규하 의원, 부의장에 최길영·박상태 의원을 각각 선출했다.

재적 의원 30명 전원이 투표에 참여, 류 의원은 제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끝에 신임 의장에 당선됐다.

류 의원은 중구 제2선거구, 최 의원은 북구 제2선거구, 박 의원은 달서구 제4선거구 출신이다.

류 신임 의장은 “더 낮은 자세로 시민을 섬기고 함께 호흡하고 넓게 소통하는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의 뜻을 충실히 대변하겠다”고 말했다.

제7대 대구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박상태 부의장, 류규하 의장, 최길영 부의장(왼쪽부터).[사진제공=대구시의회]

최 신임 부의장은 “변화와 혁신을 바라는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새로운 각오를 다져야 할 시점”이라며 “대구가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신임 부의장은 “집행부를 감시감독하는 데 중점을 두고 의회를 운영하겠다”며 “대구의 현안문제와 시의원들이 가야 될 방향을 의원들과 잘 소통하면서 해소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신임 의장단은 30일 5개 상임위원장과 운영위원장 선거 후 다음 달 2일부터 후반기 의정활동을 시작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