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수사] 檢, 남상태 前 사장 구속…비리 의혹 규명 ‘속도’

- 대우조선 전직 간부 두번째 구속

[헤럴드경제=법조팀]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업무상 횡령, 배임수재 혐의로 남상태(66ㆍ사진) 전 사장을 지난 29일 구속했다. 대우조선 전직 간부가 구속된 것은 이번이 두번째다.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남 전 사장은 이날 오후 3시로 예정됐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했다. 이에 따라 법원은 검찰 수사기록과 증거자료 등을 토대로 구속 여부를 심사해 결정했다.

2006∼2012년 6년간 대우조선 최고경영자를 지낸 남 전 사장은 기업 부실을 초래한 장본인으로 꼽힌다.

사진=헤럴드경제DB

특별수사단에 따르면 남 전 사장은 대학 동창인 휴맥스해운항공 대표 정모(65·구속)씨가 대주주로 있는 I사에 10년간 선박블록 해상운송 사업을 독점하도록 해주고 수억원의 뒷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가 대주주인 부산국제물류(BIDC) 지분 80.2%를 사들이도록 한 뒤 BIDC를 육상 및 해상운송 거래에 끼워 넣어 최소 120억원 이상의 수익을 안겨준 혐의도 있다.

특별수사단은 그가 BIDC의 외국계 주주사 지분을 차명 보유하며 수억원대의 배당금 소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2012년 퇴임한 뒤에도 정씨로부터 개인 사무실 운영비 등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