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도서관서 발가락으로 몰카 찍었다가…

[헤럴드경제]대학교 도서관 책상에 앉아 발가락으로 몰카를 찍은 남학생이 피해 여학생의 신고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29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대학생 A(23)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한 후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A씨는 이달 9일 자신이 다니는 성동구의 한 사립대학교 도서관 책상에 앉아 공부하는 척 하면서 발가락에 청테이프로 붙인 ‘액션캠’(크기가 10㎝도 안돼 간편하게 휴대하며 사진이나 영상을 찍을수 있는 초소형 카메라)으로 여학생 B(19)씨의 다리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학교 도서관은 독서실처럼 자리 사이에는 칸막이가 처져 있지만 책상 밑쪽은훤히 뚫려 있도록 설치돼 있었다.

B씨는 즉시 112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카메라에서 B씨 다리가 찍힌 영상을 발견하고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카메라에서 다른 영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몰카나 성범죄 등 전과는 전혀 없는 평범한 대학생이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