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글로벌 고객만족도 조사 12년 연속 1위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대한항공이 글로벌고객만족도(GCSI) 항공여객운송서비스부문에서 12년 연속 1위에 올랐다.

대한항공은 지난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글로벌고객만족도(GCSI)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항공여객운송서비스부문 1위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글로벌고객만족도(GCSI)’는 다국적 컨설팅그룹인 일본능률협회컨설팅에서 고객 만족도를 측정하는 지표로, 고객 만족 요소, 고객 가치, 글로벌 역량 등의 요소를 평가해 매년 부문별 최우수 기업을 선정한다.

대한항공은 지난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글로벌고객만족도(GCSI)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항공여객운송서비스부문 1위에 선정되며 12년 연속 1위의 영예를 안았다. 박영준 글로벌경영협회 회장(왼쪽)과 채종훈 대한항공 중국지역본부장이 수상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지난해 도입한 친환경 항공기 A330-300 기종에 개인 프라이버시와 안락함을 업그레이드한 ‘프레스티지 스위트’ 좌석을 장착했고, 퍼스트 및 프레스티지 좌석을 장착한 B777-300ER 기종을 도입하며 고객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지난해 허페이, 난닝, 구이양 등 중국노선 신규 취항에 이어 올해는 대만, 일본, 중국 노선 등 신규 취항지를 확대하는 한편, 해외 유수 항공사와의 공동운항을 확대하며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대한항공측은 “지속적인 친환경 항공기 도입, 고품격 서비스, 적극적인 신규 노선 개발 등의 노력을 인정받아 항공여객운송서비스 부문에서 오랜 기간 1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써 고객 감동과 가치 창출을 최우선 목표로 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