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동반성장지수 2년연속 우수 등급 획득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5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서 우수 등급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동반성장위원회는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동반성장지수를 계량화한 지표를 2011년부터 매년 발표하고 있다. 5회째인 이번 평가에서 르노삼성은 2년연속 우수 등급을 획득했다. 특히 협력사 체감도 조사 부문에서 9.08의 가점을 받았다. 르노삼성은 “성과공유제, 해외 판로지원, 민관공동투자기술개발펀드, 인력개발 및 교류 지원,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절약 지원 등의 가점 항목에서 협력사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은 그동안 자동차 업계에서 유일하게 중소 부품 협력사의 기술개발을 위해 민ㆍ관 협력펀드를 조성해왔다. 국내 중소 부품업체의 R&D 투자는 매출 대비 1~3% 수준으로 매우 열악한 수준으로, 르노삼성은 중소기업청과 2014년부터 100억원 규모의 1:1 매칭 민ㆍ관협력펀드를 조성했다. 르노삼성 구매본부장 황갑식 전무는 “갈수록 치열해지는 세계 자동차 산업에서 뛰어난 상생 능력이야말로 최고의 경쟁력”이라며 “고객들께 우수한 제품을 제공하고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해 더욱 동반성장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