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케나등 아프리카시장 진출…항생제 ‘맥시크란 정’ 수출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 보령제약이 급성장하고 있는 아프리카 의약품 시장에 진출한다.

보령제약은 30일 케냐와 나이지리아에 페니실린계 항생제인 ‘맥시크란(Maxiclan) 정’ 수출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이번 계약에 따른 수출규모는 5년간 총 730만불이다.

케냐의 대한제약과 나이지리아의 뉴에이스 메딕스과 제휴를 맺고 인프라를 구축, 이들 회사들은 한국인이 운영하는 현지 제약사이자, 의약품 수입회사로 최근 유통 네트워크를 넓히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번 수출은 지난달 박근혜 대통령이 케냐를 비롯한 아프리카 3개국 순방 이후 아프리카 시장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진 계약으로, 보령제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최근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아프리카에 첫발을 내딛게 됐다.

현재 나이지리아에서는 허가 절차가 진행 중이며, 하반기 중에 제품이 공급될 예정이다.

아프리카 의료시장은 다국적제약사의 오리지널약과 인도의 저가 제네릭으로 시장이 분리돼 있다. 그러나 최근 의료에 대한 접근성이 확대되면서 제네릭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여기에 아프리카 각 정부가 제네릭 선호 정책을 강화하면서 향후 제네릭 의약품이 큰 폭 성장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보령제약은 이 같은 시장 변화에 맞춰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모두 갖춘 국내산 의약품이 아프리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성원 보령제약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아프리카는 현재 에이즈에 의한 사망자 비율이 가장 높고, 감염, 말라리아, 설사병 등의 순으로 항생제에 대한 수요가 매우 많은 상황”이라며 “새로운 파머징마켓으로 성장이 기대되고 있는 아프리카 시장 확대를 위해 앞으로 의약품은 물론 수출지역도 다변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제약시장 조사기관인 IMS 헬스(IMS Health)에 따르면 지난 2012년 180억달러 규모였던 아프리카 제약시장은 연평균 10.6%씩 성장하면서 오는 2020년에는 450억달러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