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직함 총 9개 ‘감투 부자’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직함이 총 9개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에 따르면 김정은은 전날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4차 회의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제의와 대의원들의 지지로 ‘공화국(국가) 최고수위’인 국무위원장으로 추대됐다.

노동신문은 “회의는 김일성-김정일 주의 기치 높이 백두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을 승리의 한길로 이끌어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시었음을 엄숙히 선언하였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지난달 6~9일 진행된 노동당 제7차 대회에서 당 ‘최고수위’인 노동당 위원장에 추대된 것에 이어 이번에 ’국무위원장‘ 직책에 오르면서 노동당과 국가 새로운 ’최고 수위‘ 직책을 독식하게 됐다.

김정은이 지난 2012년 4월 최고인민회의 제12기 제5차 회의에서 맡았던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직은 4년여만에 폐지되었을 것으로 북한 전문가들은 추정하고 있다.

김정은은 이 2개 직책 외에도 현재 당 중앙위원회 위원, 당 정치국 위원, 당 정치국 상무위원,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군 최고사령부 사령관, 군 원수,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 등 모두 7개의 공식 직함을 보유하고 있다.

김정은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직후인 2011년 12월 당 정치국 회의를 통해 ’최고사령관‘에 임명됐다. 이듬해 4월 개최된 제4차 당대표자회에서는 당 제1비서, 당 중앙군사위원장, 당 정치국 상무위원 등에 올랐다.

당 제1비서 자리 역시 김정은이 당 위원장에 취임하면서 폐지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