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무수단 미사일 동해안 전개 움직임..北고위관리 20일 방중 지원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북한이 21일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인 무수단(BM-25)을 발사 장소인 동해안으로 전개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군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동향이 포착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수단은 이동식 발사 차량에 탑재돼 동해안으로 전개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북한의 미사일 추가 발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관련 징후를 면밀히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교도통신도 이날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의 차량 탑재형 이동식 탄도미사일 발사 준비로 보이는 움직임이 확인됐다고 전한 바 있다. 이 매체는 이런 움직임이 무수단을 발사하기 위한 준비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 무수단 미사일 사열 장면

나카타니 겐 일본 방위상은 북한 미사일이 영공 또는 영해로 들어오면 요격하도록 하는 파괴조치 명령을 자위대에 내려 패트리엇 미사일(PAC-3)을 이용한 요격 태세를 갖추고 있다.

일본 방위성은 해상배치형 요격 미사일 SM-3를 탑재한 해상자위대 이지스함을 일본 주변 해역에 배치할 방침이다.

미일 양국 정부는 6.25전쟁 66주년인 오는 25일이나 북한 최고인민회의가 열리는 오는 29일에 맞춰 발사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무수단 미사일은 사거리가 약 3500㎞ 내외로, 북한에서 발사하면 주일미군기지 등 일본 전역과 괌 미군기지까지 사정권에 든다.

북한이 괌 미군기지와 주일 미군기지를 타격하면 미군의 한반도 증원이 어려워진다.

북한은 지난 3월 15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빠른 시일 안에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 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하라’고 지시한 이후 최근 2달여간 무수단 미사일을 총 4차례 시험 발사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지난 4월 15일 김일성 생일을 맞아 북한이 최초 발사한 무수단은 북한이 지난 2007년 무수단 실전 배치 이후 사상 처음으로 실제 발사에 나선 것이다.

첫 발사는 공중폭발로 실패했고, 28일에도 2발을 오전과 오후 잇따라 발사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4번째 발사를 시도했고, 이마저도 여의치 않아 미사일이 이동식 발사대에서 폭발했다.

무수단과 같은 중거리 탄도미사일의 경우 발사에 실패하면 오류 분석과 개선 조치를 시행하는 데 수개월이 걸린다게 국내 미사일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북한이 1~2주 간격으로 계속 무수단 추정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어 북한이 기술적 수준은 미치지 못하지만 김정은의 지시에 따르기 위해 무리하고 있다는 평가마저 나온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20일 대변인 담화에서 “우리 군대는 B-52H 전략폭격기가 이륙하는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와 핵동력 잠수함이 발진하는 해상침략기지들을 포함해 미국의 대조선 침략 및 병참보급 기지들까지 정밀타격권 안에 잡아넣은 지 오래”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이번에 무수단을 발사한다면 이를 통해 괌 미군기지까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일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 외무성 고위 관계자의 중국 방문에 맞춰 미사일 발사 징후를 보인 것은 협상력을 극대화를 위한 일환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은 반민반관은 제26차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0일 베이징을 방문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리수용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대규모 대표단을 이끌고 중국을 방문했을 때도 무수단 미사일 발사를 시도한 적이 있다.

북한 무수단 미사일은 러시아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R-27(SS-N-6)을 모방해 만든 것으로 어느 정도 안정성이 입증돼 북한은 지난 2007년 실전 배치후 별도의 실사격훈련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