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록, 코스피200 총수익 지수 홍콩거래소 상장 “우리 지수 해외시장 진출 적극 추진”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한국거래소는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이 코스피200 지수를 이용한 ‘iShares Core KOSPI 200 index ETF’를 홍콩거래소에 상장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 주가 지수를 이용한 상장지수펀드(ETF)가 글로벌 운용사에 의해 해외 거래소에 상장된 건 처음이다. 거래소는 향후에도 블랙록을 포함한 글로벌 자산운용사를 통해 우리 지수의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블랙록은 1988년 설립된 미국 소재 자산운용사다. 작년 말 운용자산 규모가 4조7000억 달러로, ETF로만 1조 달러 규모의 자산을 운용한다.


이번에 상장된 상품은 코스피200 총수익(NTR·Net Total Return) 지수로, 코스피 200에 세후 배당 소득을 반영해 미 달러화 기준으로 산출한다.

전 세계를 대상으로 자산을 운영하는 블랙록이 코스피200 같은 로컬 지수를 이용해 ETF를 상장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블랙록은 그동안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 같은 글로벌 사업자의 지수만 이용해 ETF 상품을 만들었다.

블랙록이 이번에 상장한 ETF의 초기운용 자금은 1000만 달러이지만 3년 안에 2억5천만 달러 규모로 키울 계획이라는 설명이다.

정상호 거래소 인덱스마케팅팀장은 “이번 상장은 코스피 200지수가 해외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했음을 의미한다”며 “우리 지수가 본격적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