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제주도에 스마트 관광리조트 만든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삼성전자가 30일 제이씨씨와 제주 신라호텔에서 제주 최대 규모의 스마트 복합관광단지 개발을 위한 사업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대지면적 357만㎡에 총 사업비 6조2800억원에 달하는 제주오라 관광단지 조성 사업은 제주 지역 개발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주요 시설로는 7650석 규모의 MICE센터, 호텔 2500실과 콘도 1815실, 쇼핑센터, 테마파크, 골프장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제이씨씨는 리조트 단지 개발을 위한 최첨단 스마트 솔루션 공동 구축, 스마트 솔루션 운영과 관리, 스마트 솔루션을 통한 서비스 사업 모델 공동 개발 등 스마트 복합단지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에 합의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번 사업 제휴 협약을 통해 제주오라 관광단지는 고객 맞춤형 스마트 시스템, 최첨단 친환경 에너지 절감형 REMS(Resort Energy Management System), 통합 에너지관리 시스템 등 맞춤형 IT 통합 운영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제주오라 관광단지에 맞춤형 IT 서비스, 에코 통합 운영 시스템, IoT를 활용한 통합에너지관리시스템 등 최첨단 솔루션을 제공한다.

주요 공급 내역은 고객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되는 스마트 호텔 솔루션, 공조시스템 및 LED 조명 등 친환경 솔루션, 빌딩 통합관제 시스템, 사이니지 솔루션, 빌트인ㆍ스마트 가전 제품 등이다. 

[사진=게티이미지]

박영조 제이씨씨 대표 회장은 “제주도가 추구하는 미래가치인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제주’ 실현을 위해 제주오라 관광단지는 삼성전자와 함께 관광과 휴양, 쇼핑, 컨벤션ㆍ문화를 중심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관광 인프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현석 삼성전자 한국총괄 B2B영업팀장 상무는 “최첨단 친환경 솔루션을 갖춘 삼성전자가 제이씨씨와 함께 스마트 복합단지인 제주오라 관광단지 개발에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토탈 솔루션으로 제주도가 세계 최고의 친환경 스마트 관광단지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