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년연속 동반성장 ‘최우수’…CJ제일제당 식품부문 평가이후 첫 명예

동반성장위, 133개 대기업 평가

홈플러스·하이트진로·금호석유화학 등 21개 대기업이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반면, 삼성전자·현대기아차·LG전자·SK텔레콤 등 25개 사는 ‘최우수’로 평가받았다.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안충영)는 30일 서초구 반포동 팔래스호텔에서 제41차 회의를 열고 133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평가한 ‘2015년 동반성장지수’를 발표했다. 


평가 결과 공표대상 133개 대기업 중 25사 ‘최우수’, 41사 ‘우수’, 46사 ‘양호’였다. 나머지 21사는 가장 낮은 ‘보통’ 등급을 받았다. 동반성장지수는 대기업의 상생 노력과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로, 지난 2011년 도입됐다.

최우수 등급은 기아차(가나다순), 두산중공업,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전자, 삼성SDS, 유한킴벌리, 코웨이, 포스코, 현대다이모스, 현대미포조선, 현대차, 현대제철, CJ제일제당, KCC, KT,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전자, LG화학, LG CNS, SK(옛 SK C&C), SK종합화학, SK텔레콤.

보통 등급은 금호석유화학, 다스, 대우조선해양, 덕양산업, 부영주택, 삼립식품, 삼양사, 서연이화(옛 한일이화), 서울반도체, 에스앤티모티브, 엠코테크놀러지, 오리온, 지멘스, 코오롱인더스트리,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태광산업, 하이트진로, 한국쓰리엠, 한국야쿠르트, 한솔테크닉스, 홈플러스다.

이 중 삼성전자는 5년 이상, SK종합화학과 SK텔레콤은 4년 이상, 기아차·코웨이·현대차는 3년 이상 최우수 등급을 받아 최우수 명예기업이 됐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에서 평가 대상기업 7곳 중 삼성SDS·KT·LG유플러스 등 6곳, 식품부문에서는 평가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CJ제일제당이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동반성장이 취약한 것으로 평가됐던 유통부문에서는 백화점 4곳 가운데 3사가 우수 등급을 받았고, 홈쇼핑사는 4곳 가운데 1곳이 우수, 3곳이 양호로 평가됐다. 지난해는 백화점 1곳이 우수, 홈쇼핑은 우수가 없었다.

동반성장지수는 동반위의 중소기업 체감도조사와 공정위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결과를 동일 비율(50대 50)로 합산해 기업별 4개 등급(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으로 산정·공표된다.

안충영 동반위원장은 “동반성장지수 평가의 객관성, 평가대상 기업 및 업종의 특성 반영 등 지수의 효과성과 평가기업의 수용성이 제고되도록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있다”며 “우리 사회의 전반에 동반성장문화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진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