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국민께 사죄…올해 세비 모두 기부”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가족채용’ 논란에 휩싸인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저로 인해 상처입은 분들을 위해서 조금이라도 보답하고자 올해 제 세비는 공립적인 부분에 기탁하겠다”며 사실상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저를 사랑하고 신뢰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사려 깊지 못했다. 다 저의 불찰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의원은 이어 “이번 기회에 반성하고 저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며 “국회에서 관행이라고 용납되던 것은 저를 계기로 바뀌길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서 의원은 일부 의혹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남편이 판사들과의 회식자리에 갔었다는 부분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씀드린다”며 “사실이 아닌 부분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서 의원은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무감사원 회의에 참석해 논문표절, 친인척 보좌진 채용 등 그간의 논란에 대해 설명하고선 잘못 알려진 부분에 대해선 적극적으로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징계 수위와 관련해선 “당의 결정을 따르겠다”며 당무감사원의 결과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이종걸 전 원내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는 전날 저녁 서 의원을 찾아가 자진 탈당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무감사원은 이날 제명, 당원자격정지, 당직자격정지, 당직직위해제, 경고 등 중에서 구체적인 수위를 결정해 당 윤리심판원으로 사건을 이송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