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논란에 더민주 ‘親朴 실세’ 최경환 정조준, “친인척 채용 중징계하라”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더불어민주당이 서영교 더민주 의원의 친인척 보좌관 채용 논란과 관련, 새누리당 친박계 실세인 최경환 의원을 겨냥했다. 최 의원의 과거 보좌진 채용 논란 등을 언급하며 새누리당이 최 의원에게 중징계를 내리는 게 혁신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재정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30일 논평을 통해 “최 의원 부인의 오빠는 17대 국회 때부터 최 의원실에서 근무했고,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시절 처남을 공공기관인 한국기업데이터 상임감사로 낙하산 임명했다”고 했다. 또 “연봉 2억원이 넘는 고위직임에도 2015년 10월 당시 최 의원실 보좌관으로도 등록돼 있는 것으로 나타나 겸직금지 위반 및 급여 이중수령 의혹까지 제기됐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새누리당이 친인척 보좌진 채용 근절에 의지가 있다면 최 의원에 대한 중징계가 혁신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엄정한 기준으로 조속히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더민주 당무감사원은 이날 보좌진 채용 논란이 인 서 의원에게 중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이미 중징계로 가닥을 잡은 만큼 새누리당 역시 명확한 처벌을 요구하며 그 대상으로 친박 실세인 최 의원을 타깃으로 잡은 셈이다. 최 의원의 과거 사례를 조목조목 언급한 것도 이 같은 의미로 풀이된다.

최 의원은 지난해 경제부총리 시절, 매제를 직접 채용한 배경에 대해 “저보다 훨씬 국회경험이 많다”고 해명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