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올해 세비 기탁, 거취는 당 결정에 따르겠다”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가 가족 채용 논란에 대해 “사려깊지 못했다”라며 “올해 세비를 공익적인 부분으로 기탁하겠다”고 밝혔다.

30일 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로 인해 상처입은 분들을 위해 조금이라도 보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서 의원은 “저를 사랑하고 신뢰해주신 국민 여러분과 구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려깊지 못했다. 다 저의 불찰이었다”고 거듭 사과했다.

또한 서 의원은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 “당의 결정을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