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최대 버스업체 대표, 직원 상습 폭행…경찰 수사 착수

육두문자에 폭언ㆍ주먹질 등 ‘갑질 논란’…‘노조 탄압’ 지시도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서울 최대 규모의 버스 회사 대표가 수년간 직원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일삼는 등 ‘갑질’을 벌였다는 고소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S운수는 버스 총 299대(올해 6월 기준)를 보유한 서울 최대 규모(버스 보유 대수 기준)의 시내버스 업체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모욕ㆍ폭행 등 혐의로 서울 소재 S운수 대표 민모 씨에 대해 수사 중이라도 30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민 씨는 2011년 6월부터 최근까지 세 차례에 걸쳐 간부급 직원 김모ㆍ양모 씨를 폭행하고 20여 차례에 걸쳐 폭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달 중순 고소가 들어와 수사한 결과 고소인들이 주장하는 내용이 대부분 사실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민 씨는 회사 직원들에게 수년간에 걸쳐 육두문자 섞인 욕설은 물론 주먹까지 휘둘렀다. 양 씨는 2011년 7월 주차장 보수 공사 경과를 보고하는 과정에서 민 씨로부터 “X새끼야 니가 감히 나를 가르치려고 해”라는 말과 함께 욕설을 들었다. 민 씨는 이어 오른손으로 양 씨의 가슴 부위를 때렸다.

직원 여러 명이 모일 때면 그중 한 명을 향해 “ㅇㅇ새끼 이리 와 봐”라고 말하며 주먹으로 때리는 시늉을 하고 물잔을 던지려 하는 등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민 씨의 전횡 탓에 2007년부터 최근까지 최소 6명의 직원이 민 씨의 폭력성을 견디지 못하고 회사를 떠났다는 게 양씨 등은 주장했다.

이 회사 노조가 지난해부터 식대 인상, 인원 확충 등 근무 환경 개선을 요구하고 나서자 민 씨는 간부급 직원들에게 폭력을 써서라도 노조를 압박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렸다.

총무부의 간부급 직원 왕 씨에게는 “상황 봐 가면서 노조위원장을 패도록 해라”라고 지시했다. 정비팀장 김모 씨에게는 “위원장을 화장실로 끌고 가서 패버리고 노조 사무실을 때려 부숴라”라고 명령했다. 왕 씨와 김 씨는 노조 탄압 지시를 받자 더이상 참을 수 없다며 양 씨와 함께 고소장을 제출했다.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한 김 씨는 이미 사직한 상태다.

이와 관련, 본지는 민 씨와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S운수 관계자는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폭행이 있었겠냐”며 “고소인들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곧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