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사에 수억받은 재건축 조합장 자살

[헤럴드경제]서울의 한 재건축 조합장이 시공사인 건설업체 등으로부터 수억 원의 뇌물을 받았다는 유서와 녹취 파일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30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경찰청은 조합원들이 관련 비리 의혹의 진위를 밝혀달라며 건설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낸 고발장을 접수해 조만간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합장 63살 A 씨가 남긴 유서와 녹취 파일에는 아파트 700여 가구가 들어서는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건설업체 등 4~5곳에서 3억 원이 넘는 돈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돈을 건넨 것으로 지목된 건설업체와 철거업체 등은 A 씨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