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숍 참석한 安, “평의원으로 열심히 하겠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박병국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30일 워크숍에 참석했다. 당 대표 사퇴 이후에도 공식 일정을 소화한 안 전 대표다. 그는 “평의원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마지막 당 정책워크숍에 참석했다. 이후 기자들과 만나 “공부하는 국민의당을 만들기 위한 아주 중요한 전통이다. 그 전통을 이어가는 뜻에서 참석했다”고 밝혀다.

또 “이제 곧 상임위원회가 열린다. 상임위에도 참석하겠다”고 덧붙였다. 사퇴 이후에도 공식 일정에 불참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사진=박해묵 [email protected]]

안 전 대표는 “평의원으로서 국민의당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다만, 대권 행보 등과 관련된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현장을 빠져나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