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작’ 논란 이우환 화백 “모든 작품 내가 그린 ‘진품’이다”

- 2차 작가 감정 후, “13점 모두 내가 그린 진품”
- 警, “작가 의견 중요하지만 위작임을 전제로 추가 수사해나갈 계획”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위작’ 논란의 이우환 화백이 “경찰이 압수 한 작품 13점 모두 내가 그린 진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지금까지의 위작임을 전제로 수사를 진행해온 경찰의 의견과 상반되는 것이어서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이 화백은 29일 오후 4시께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해자 겸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2차 감정 결과) 위작은 하나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 화백은 4시간 가량 진행된 작가 감정을 마치고 나오면서 “호흡이나 리듬ㆍ채색기법이 다 내가 (쓰는) 것”이라며 “여기 두 번째로 출석해서 직접 감정을 할만큼 열심히 했다. 오히려 내가 피해자다”라고 말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의 ‘위작 논란의 작품들마다 쓰인 기법ㆍ재료가 다르기 때문에 위작’이라는 의견에 대해선 “물감이 그때그때 성분이 다른 걸 쓸 수도 있고 붓도 다른 것으로 쓸 수도 있다”고 밝혔다.

위작 논란에 휩싸인 이우환 화백이 29일 오후 4시께 작품 13점을 최종적으로 재검증해 진위를 판단하기 위해 두번째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앞서 지난 2일 민간 감정위원회와 한국미술감평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3점 모두 위작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하지만 작가 감정 후 이 화백은 “위작은 하나도 없었다”는 감정 결과를 내놓았다. 
박현구 [email protected]

이어 이 화백은 “작가가 법보다 우선 그 작품을 보고 판단할 권리가 있다”며 “특정인ㆍ국가기관ㆍ수사기관이 작가를 제외하고 위작이라고 해서 논란이 커졌다”고 기존 경찰의 입장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작가 본인이 쓴 것으로 알려진 ‘작가확인서’에 대해서도 “내가 써준 것이 맞다”며 인정했다. 하지만 경찰은 해당 확인서가 첨부된 작품을 수사 결과 ‘위작’이라고 판단을 내린 바 있다.

한편 경찰 조사 결과 지난 27일 있었던 1차 감정에서도 이 화백은 “내가 본 그림들은 문제가 없다”며 “작가만의 호흡과 기법이 있는데 딱 보면 알 수 있다. 감정한 작품 모두 진품이다”라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경찰 측에서 위조범의 진술ㆍ시연 자료 등을 제시하자 이 화백은 “확인이 필요할 것 같다”며 보류 입장으로 선회해 재출석을 통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29일 재출석해 2차 감정을 마친 이 화백이 재차 13점 작품 모두 진품이라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한편 경찰은 “생존 작가의 의견이 위작 판단에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것은 맞다”면서도 “지금까지 경찰의 수사 내용과 민간 감정기관의 의견 역시 위작판단에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위작임을 전제로 수사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작품 13점 중 4점을 위조했다는 위조범들의 자백이 있고 그 자백을 뒷받침 하는 보강증거가 있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13점 모두 위작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2차 작가 감정은 경찰이 압수수사 중인 이 화백의 작품 13점이 모두 ‘위작’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발표가 나온 가운데 진위검증을 위해 지난 27일 1차 출석한 이 화백이 재감정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이 화백은 29일 2차 출석 차 경찰서에 들어서며 “재료 부분을 유심히 보기 위해 확대경을 가지고 왔다”면서도 “확대경으로 안 봐도 (위작 여부는)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이 확인한 작가확인서에 대해 “그런 거 하나도 없다”면서 “하나도 없으니까 다시 확인하고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7일 경찰에 1차 출석했을 당시 강한 어조로 얘기하던 이 화백은 이날 경찰 출석 자리에서 상반된 태도를 보였다.

이틀 동안의 입장 변화를 묻는 질문에 “오늘 (들어가서) 보고 다 말씀드리겠다”면서 “(이틀 동안) 내가 (지난 27일에) 본 것 하고 그려온 것을 맞춰봤고 내 생각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점으로부터’ , ‘선으로부터’ 등 이 화백 작품의 위작들이 2012년쯤 인사동 일부 화랑에서 유통됐다는 첩보를 토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이 화백의 작가 감정에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과학감정과 민간 감정기관들의 안목 감정등을 거쳐 위작 논란에 휩싸인 작품 13점 모두 위작으로 판정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