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朴 대통령 3년 반, 성공으로 보기 어렵다”

[헤럴드경제]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이 3년 반 동안의 박근혜 정부 경제 성과에 대해 “그렇게 성공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29일 유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서 최근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방침에 대해 “원칙을 분명하게 해야 한다. 박근혜 정부의 임기가 1년 반 남았는데 이 기간에 무엇을 하느냐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의 4대 구조개혁 필요성을 강조하자 “만약 구조개혁이 그것(남은 임기 동안 역점을 둘 과제)이라면 지금의 조선·해운 구조조정 방식은 잘못된 것”이라며 “정부가 낙관적인 전망을 갖고 임기가 끝날 때까지 (조선·해운업을) 연명시키려는 것 같은 인상을 준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구조개혁이 그것(남은 임기 동안 역점을 둘 과제)이라면 지금의 조선·해운 구조조정 방식은 잘못된 것”이라며 “정부가 낙관적인 전망을 갖고 임기가 끝날 때까지 (조선·해운업을) 연명시키려는 것 같은 인상을 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그간 정부가 약속한 것을 마무리하는 데 1년 반의 임기를 쓰기보다는, 다음 정권에도 (계속) 이어갈 수 있고 지금 당장 필요한 것(정책)에 집중하는 게 좋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