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스 앰배서더, 내달 1일 서울 동대문ㆍ부산 해운대 오픈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과 이비스 앰배서더 부산 해운대가 내달 1일 동시에 오픈한다.

이비스는 월드와이드 호텔 체인 아코르호텔(AccorHotels)의 대표적인 이코노미 브랜드로, 이로써 국내 이비스 패밀리 호텔은 모두 10개, 국내 최대이자 국내 유일의 인터내셔널 호텔 매니지먼트사인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의 호텔 네트워크는 전국 6개 도시 19개 호텔 4831실로 늘어났다.


이비스(ibis)는 유럽에서 가장 많은 호텔수를 보유하고 있고 전세계적으로 1000여개의 호텔이 운영되고 있는 인터내셔널 이코노미 호텔 브랜드이다. 국내에서는 2003년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을 개관하며 처음으로 이코노미 호텔 시장의 문을 열었다. 인터내셔널 호텔 브랜드인 만큼 객실 디자인 및 시설, 침구, 고객 서비스 등 전세계적으로 표준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코노미 호텔 브랜드로서는 최초로 자체 개발된 침구 및 침대세팅인 ‘스위트 베드(Sweet Bed)’를 선보이고 있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다양하고 건강에 좋은 음식 및 음료를 제공하는 ‘이비스 키친’, 오전 4시부터의 조식 서비스 제공, 15분 안에 모든 문제를 해결한다는 ‘15분 개런티 서비스’, 프로페셔널한 서비스 스텝이 현장에서 바로 고객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엑스트라 스마일 서비스(Extra smile service)’ 등은 이비스 호텔 만의 특징이다.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과 이비스 앰배서더 부산 해운대는 모두 이비스 브랜드의 새로운 스타일이 적용된 ‘이비스 플래그십 호텔’이다. 이비스는 국가별로 브랜드의 핵심적인 서비스와 최신 디자인을 대표하는 플래그십 호텔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이비스 플래그십 호텔’은 다양한 측면에서 기존 이비스 호텔과 차별화된다. 디자인을 강조한 공용 공간, 침실과 완벽하게 분리돼 독립적 공간을 확보한 화장실과 샤워실, 타깃 고객의 성향을 고려해 맞춤형 메뉴와 식단을 제공하는 레스토랑, 온라인 체크인ㆍ체크아웃이 가능한 혁신적인 오퍼레이션 시스템 등은 이비스의 ‘궁극적인 편안함(Ultimate Comfort)’라는 브랜드의 핵심가치를 더욱 시각적, 경험적으로 구현해낸다.

이비스 앰배서더 부산 해운대와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전경.

새로운 플래그십 호텔 두 곳이 각각 수도 서울의 중심부 동대문과 국내 최고의 관광지 부산 해운대에 동시에 문을 연 것은 개별 및 단체 여행 관광객, 가족 여행객, 기업 인센티브 여행 등 모든 여행 목적을 충족시키는 이비스 브랜드의 전략적인 운영 방향을 드러낸다.

특히 두 호텔은 이코노미 호텔임에도 욕실과 침실을 슬라이딩 도어로 분리하고 샤워시설을 최신의 것으로 구비하는 등 기존 이코노미호텔의 불편한 점을 개선해 더욱 안락한 휴식을 취할 수 있게 했다. 객실 구성도 다양화됐다. 3인 이상의 가족단위 여행객을 위한 트리플룸 및 패밀리룸, 2개의 트윈룸을 오픈해 다수가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커넥팅룸 등이 특히 눈에 띈다.

대규모 혹은 중소규모의 기업 행사와 연회, 가족 행사까지 가능한 연회장과 도심 혹은 해변으로의 전망이 극대화된 루프탑(Rooftop), 올빼미족을 위해 오전 4시부터 제공되는 조식을 제공하는 레스토랑, 외출시 편안하게 음료 및 샌드위치 등을 픽업하거나 호텔에서 캐주얼하게 맥주 등을 즐길 수 있는 라운지 바, 무료로 이용 가능한 피트니스 센터와 비즈니스 센터 등의 부대시설도 갖췄다.

서울 을지로5가 사거리에 위치한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은 총 242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지상 20층, 지하 4층의 규모에 7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컨퍼런스룸과 레스토랑, 로비 바, 루프탑 바, 피트니스센터 등의 부대시설을 갖췄다.

전통시장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중부시장, 광장시장을 비롯해 지난 5월 오픈한 두산 면세점을 포함한 여행객들의 쇼핑 중심지 동대문 패션타운과 접근성이 좋아 여행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을지로4가역과 동대문역사공원역까지 도보로 5분, 명동역까지는 10분 거리다.

또 해운대 해변으로부터 도보로 5분거리인 해운대 해변로에 자리한 ‘이비스 앰배서더 부산 해운대’는 지상 20층, 지하 3층의 규모에 5가지 타입의 객실로 구성된 237개 객실을 갖췄다. 최상층인 20층에 로비를 마련했으며, 레스토랑, 루프탑바, 라운지바, 사우나, 피트니스센터 등의 부대시설도 준비돼 있다.

기업고객들을 위해 특화된 2층의 연회장은 극장식으로 구성할 경우 최대 180명까지 수용할 수 있으며, 60명에서 120명까지 연회가 가능하다. 최대 40명이 이용 가능한 20층의 소규모 연회장에서도 기업 혹은 가족 행사를 진행할 수 있다.

두 호텔은 모두 오픈을 기념한 프로모션을 준비했다.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은 8월28일까지 최대 20% 할인된 가격에 객실을 제공하는 핫딜 섬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7만2000원부터 예약이 가능하다.

이비스 앰배서더 부산 해운대는 오픈을 기념해 8월 말까지 아코르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하는 고객에 한해 정상가에서 10% 할인된 가격에 객실을 제공하는 핫딜 섬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