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공식 출범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지역 경제 분야 3개 공공기관이 하나로 합쳐진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가 공식 출범했다.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는 29일 오후 미추홀타워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이번에 통폐합된 곳은 인천테크노파크, 인천정보산업진흥원, 인천경제통상진흥원이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경제분야 공공기관의 통ㆍ폐합이 이뤄졌다.

7월 1일 공식 출범하는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는 3본부ㆍ3실ㆍ3단ㆍ8센터ㆍ15팀으로, 3개 기관의 유사 중복기능 통합과 지원부서 인력 및 관리직 비율 축소를 통해 각 기관 고유 업무의 특성을 살리는 등 ‘원-스톱’ 서비스 지원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조직됐다.

특히 기업지원 서비스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 연구개발 사업의 체계적 추진을 이끌 ‘전략정책연구실’을 신설했으며,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사업 정보를 제공하는 ‘비즈-OK’팀, 중소기업 컨설팅 맞춤형 지원을 하는 ‘기업 SOS팀’ 등도 새롭게 만들어졌다.

또한 중소기업의 제품생산 기간을 줄일 수 있도록 시제품 제작 지원 등 디자인 분야의 기업지원업무를 강화하고, 인력양성과 취업지원 등 일자리사업 기능도 확대해 기관 통합의 시너지 효과를 최대한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인천시와 3개 기관은 테스크 포스(TF)팀을 구성해 통ㆍ폐합 대상 기관마다 제각각 이었던 직급체계, 보수, 예산ㆍ회계, 인사 등 56개 제ㆍ규정에 대한 일원화 작업을 마쳤다. 급여체계는 행정자치부가 적극 권고하고 있는 성과연봉제를 도입했다.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박윤배 원장은 “통합기관의 출범으로 기술, 디자인, 자금, 마케팅 등 제품의 개발에서 판매에 이르기까지 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원스톱서비스 체계를 갖추게 됐다”며 “임직원 모두 지속적인 내부 혁신을 통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으뜸가는 기업지원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