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유나이티드FC 정상화 혁신추진단 구성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광역시는 시민프로축구단 인천유나이티드FC(이하 인천FC)의 운영 정상화를 위해 혁신추진단을 구성한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최근 전지훈련비 부정 사용, 선수단 체불임금 소송, 적자 누적, 성적 부진 등 총체적 난국에 빠진 인천FC의 문제를 풀기 위해 오는 7월 혁신단을 가동할 계획이다.

혁신단은 박영복 구단 대표이사를 단장으로 시 문화관광체육국장, 시의원, 시민주주와 서포터즈 대표,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다.

혁신단은 구단 운영 실태 진단, 사무국ㆍ선수단 조직 혁신 등 재정 건전화를 위한 중장기 계획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는 시민구단 정체성을 확립할 예정이다.

시는 구단 재정악화의 주요 원인인 악성 부채를 상환하기 위해 최근 추가경정 예산으로 확보한 46억원을 포함해 올해 총 75억원을 구단에 지원, 선수단 체불 임금 등 시급한 부채를 우선 해결하기로 했다.

오는 2020년까지 103억원의 부채를 모두 상환할 계획이다.

선수단 구성도 소수정예 강소 구단으로 재편하는 한편, 사무국 조직 슬림화 등 오는 2020년까지 재정안정화 기반을 확립해 2020년 이후부터는 구단 자립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인천FC는 지난 2010년부터 적자 운영에 들어서면서 매년 누적 적자가 늘어나고 있다. 현재 선수단 임금과 차입금 등에 따른 부채가 103억원에 이르고 있다.

구단의 경영 악화는 선수들의 경기력 저하로 이어져 현재 K리그에서도 성적이 하위권에 머물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