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경찰 ‘베스트 경비경찰’에 순천서 경비작전계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기자] 전남지방경찰청이 선정하는 전국 최초 ‘베스트 경비경찰’에 순천경찰서 경비교통과 경비작전계가 선정됐다.

30일 전남경찰청에 따르면 순천서 경비작전계는 전국 최초로 안전집회 알리미(LED 전광판)를 이용해 불법시위를 사전에 차단·예방하는 등의 노력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순천경찰서 경비작전계 직원들이 29일 베스트경비경찰 표창을 받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순천경찰서]

또한 사회 소외계층 자녀들을 대상으로 의경들이 공부방 선생님으로 봉사하는 ‘아우름 공부방’, 군·경 합동 ‘아우름 봉사대’를 조직해 운영하는 등의 특수시책 개발 공로가 인정돼 전남청 ‘베스트 경비경찰’에 뽑히게 됐다.

박경민 전남경찰청장은 “준법보호 불법예방 패러다임으로 국민의 기본권을 적극 보호하고, 집회시위 현장에서 경찰관들이 의연하고 성숙하게 대처해 시민이 공감하는 선진 집회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