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노벨상 6명 배출한 일본 나고야대학과 교류약속

[헤럴드경제(전주)=박대성기자] 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가 일본의 명문 국립대학 중 하나인 나고야대학교(총장 마쓰오 세이치, Seiichi MATSUO)와 연구와 학생 교류 등에 뜻을 같이 했다.

이남호 총장을 비롯한 전북대 보직자들은 29일 나고야대학을 방문해 마츠오 총장 등 주요 보직자들을 만나 환담을 나누고 공동연구와 학생 등 인적 교류를 위한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나고야대학은 1871년 설립된 대학으로 물리학 및 화학분야에서 지금까지 6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일본 노벨상의 산실’로 유명하다.

전북대 이남호 총장(사진 오른쪽)과 나고야대학교 마쓰오 총장이 29일 현지에서 교류협력을 약속하고 있다.[사진제공=전북대]

양 대학은 연구 인력뿐 아니라 학생도 교환해 양 대학에서 모두 연구나 학업을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 전북대가 진행하고 있는 ‘오프캠퍼스(Off Campus) 프로그램’이 더욱 내실을 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전북대가 외국 자매 대학 학생들을 초청해 매년 운영되는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인 ‘필링 코리아(Feeling Korea)’ 프로그램에도 나고야대학교 학생들을 초청해 한국 문화의 참맛과 멋을 전파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협정식 이후 물리학 분야(양자 물리)에서 노벨상을 수상한 마스카와(Dr.Maskawa) 교수로부터 특강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이남호 총장은 “노벨상 수상자를 6명이나 배출한 나고야대와 대학 간 교류를 약속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긴밀한 교류를 통해 양 대학이 세계 최고의 연구 성과를 만들고 학생들이 자유롭게 공부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