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서영교 ‘가족채용’ 논란, 공천 당시 확인할 시간 없었다”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정장선 더불어민주당 총무본부장이 30일 서영교 의원의 각종 의혹과 관련 “공천 작업 당시 확인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정 본부장은 총선 전 총선기획단장으로 공천 작업을 주도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현해 “처음에는 이 문제를 그렇게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던 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본부장은 공천 당시 서 의원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익명의 제보자가 이 문제를 한 건 한 건 제보를 해왔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저희들이 기본적으로 익명의 제보자에 대해선 저희들이 참작을 하진 않다가 이 문제가 다른 공관위원회에서 사실일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돼 본인 소명도 듣고 확인절차에 들어갔었다”고 당시 정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본부장은 공천관리위원회가 서 의원의 공천을 확정 짓게된 배경에 대해선 서 의원의 소명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서 의원이) 남편이 후원회장을 했지만 불법으로 정치자금을 모금하거나 사례가 없다는 점, 그리고 오빠가 회계책임자로 일했지만 대개는 통상적으로 회계는 믿을 수 있는 사람한테 맡기기 때문에 가족이 맡는 경우가 있었고 급여 같은 경우도 전부 다 정치자금으로 환류했기 때문에 무슨 문제 될 게 없다고 소명을 했다”며 “이것이 후보자 자격 박탈까지 갈 사안이냐 라는 점에서 논란이 많이 있었습니다만 결국 공천에 이르게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본부장은 이종걸 전 원내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가 서 의원을 찾아가 탈당을 권유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선 “이종걸 전 원내대표가 서 의원은 만난 것은 사실”이라며 “탈당까지 권유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어쨌든 이 문제를 당 지도부에서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점은 전달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