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손학규, 곧 정계 복귀할 것으로 보여”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정장선 더불어민주아 총무본부장이 30일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에 대해 “여러가지 들리는 애기를 종합하고 제가 확인해도 곧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손 전 고문의 근황은 계속 확인해서 알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본부장과 손 전 고문은 총선 전후로 꾸준히 연락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본부장은 손 전 고문의 정계 복귀를 놓고 ‘미묘한 변화를 느꼈나’라는 질문에 “그렇다”며 “당과 국가가 어렵기 때문에 그런정도의 경륜을 갖고 계신 분이라면 복귀를 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손 전 고문을 향한 국민의당의 러브콜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정 본부장은 “(국민의당이) 손학규 대표를 항상 위기가 생길 때 무슨 대안으로 자꾸 거론하는데 그런 것은 순수하지 않다”며 “국가적 위기 상황에 이런 경륜이 있는 분들은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할지에 대해 좀 더 진지한 고민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