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협력ㆍ기자재업체 우선 지원,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유일호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30일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 업종으로 지정하고 중견ㆍ중소 조선사 및 물량팀을 포함한 협력업체와 기자재 업체 등을 우선 지원대상으로 선정해 지원키로 했다. 또 협력업체와 지역 소상공인의 경영난 완화를 위해 긴급 경영안정자금 등 금융지원으로 단기 유동성 애로를 해소하고 어업지도선 등을 조기발주해 중소조선사의 일감을 제공키로 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속도감 있는 한계기업 구조조정과 사업재편을 추진하는 한편 신성장 산업을 육성하는 구조개혁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모아 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일자리 위축과 민생경제 어려움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그는 “오늘 고용정책심의회를 열어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수주 감소로 고용조정이 가시화되고 있는 중견ㆍ중소 조선사 및 물량팀을 포함한 협력업체, 기자재업체 등을 우선 지원대상으로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을 통해 원청은 업황 회복에 대비한 숙련인력 고용유지를, 협력업체는 실직자 재취업 및 생계안정 지원에 주력하겠다”고 밝히고 네가지 지원 방침을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첫째 숙련인력 고용유지를 위해 고용유지지원금의 지원요건 완화, 단가 인상과 함께 기업의 조세 및 사회보험 부담완화도 추진하고, 둘째 실직자의 재취업을 위해서 광역단위의 구인기업 발굴 전담반을 운영해 취업연계를 강화하고 맞춤형 고용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세째 근로자 생활안정을 위해 생활안정자금 융자, 체불임금ㆍ퇴직금에 대한 체당금 지급요건도 완화하고, 네째 울산ㆍ거제ㆍ영암ㆍ진해 등 4개 지역에 ‘조선업 희망센터’를 설치해 고용지원과 금융 등 기업애로도 원스톱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또 “협력업체 등 피해기업과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도록 긴급경영안정자금 등 금융지원을 통해 단기 유동성 관련 애로를 해소하고, 어업지도선ㆍ감시선 등 관공선을 조기 발주해 중소조선사의 일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새로운 업종으로의 사업전환도 지원하여 지역상권 활성화 사업과 지자체 주도의 일자리 사업을 지원하여 지역경제에의 충격을 최소화해 나가겠다”며 “구조조정 상시화에 대비해 해당 지역에 각 부처의 지원수단을 패키지화함으로써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가칭)산업조정 촉진지역 제도’ 도입도 검토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