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80% “최저임금 인상땐 고용 축소·사업 접겠다”

[헤럴드경제]국내 중소기업 5곳 중 4곳은 ‘최저임금이 오르면 고용을 줄이거나 사업을 접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중소기업중앙회 조사 결과 나타났다.

29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중소기업 335개사를 대상으로 의견조사를 한 결과 응답 업체의 51.3%가 2017년 적용 최저임금액을 현재 수준에서 동결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2% 이내 인상’을 원하는 기업이 20.9%, ‘동결 또는 2% 이내 소폭 인상’을 원하는 기업이 72.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저임금이 오를 경우 대응책으로는 신규채용 축소(27.9%), 감원(16.6%) 등 고용축소를 꼽은 업체가 44.5%였다. 경영악화로 폐업할 것이라는 응답도 37.4%를 차지했다.

‘인상된 최저임금이 전체근로자 임금 인상에 영향을 미쳤다’는 64.8%로, ‘그렇지 않다’(35.2%)의 1.8배에 달해 최저임금 인상이 최저임금 이상을 받는 근로자의 임금까지 함께 끌어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저임금 인상 충격 완화를 위해 기업들은 ‘세제·사회보험료 지원 확대’(27.7%)와 ‘업종별·지역별 최저임금 차등적용’(25.4%), ‘최저임금 결정주기 변경’(23.6%)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한국은 10인 미만 소기업 비중이 높은 데다 올해는 경제지표가 좋지 않기 때문에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면 취약계층의 일자리가 줄어들 수 있다”며 “최저임금 인상 과정에서 영세 중소기업의 경영 현실과 저임금 근로자 보호를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