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저가 스마트폰 전쟁…삼성·LG·팬택, 일제히 출격

[헤럴드경제]LG전자·팬택의 중저가 스마트폰이 잇달아 출격하며 이동통신 시장을 달굴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엑스(X)캠’을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를 통해 30일 출시했다. ‘X캠’은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6’에서 LG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5’와 함께 공개됐다. 이 제품에는 1300만 화소 카메라와 500만 화소의 120도 광각 카메라가 탑재된다. 가격은 40만원대로 예상된다.

“I‘m back”을 외치며 돌아온 팬택의 스카이 IM-100

“I‘m back”을 외치며 돌아온 팬택은 ‘스카이 IM-100’을 30일 SK텔레콤과 KT를 통해 출시했다. 지난 24~29일 예약판매를 진행한 IM-100은 SK텔레콤과 KT의 ’통큰‘ 지원금 덕분인지 하루평균 2000대 이상 예약되며 순조로운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두 이통사 모두 IM-100으로 10만원대 요금제에 가입하면 지원금을 법정 상한액인 33만원까지 지급한다. 이에 따라 출고가 44만9900원인 IM-100은 공시지원금과 유통 대리점의 지원금 15%(4만9500원)까지 받으면 7만원대에 살 수 있다.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6만원대 요금제의 경우 10만원 초반대에 살 수 있다.

삼성전자가 내놓는 중저가 스마트폰은 ’갤럭시온7‘(가칭)이다. ’갤럭시온7‘은 삼성전자가 인도 등 신흥국을 겨냥해 만든 초저가 스마트폰이다. 지난해 11월 1만190루피(약 18만원)의 가격으로 인도 시장에 출시됐다.

’갤럭시온7‘의 경우 단말기 지원금을 받으면 거의 공짜로 제품을 가질 수 있을 정도로 저렴하다. 때문에 실속형 소비자들은 벌써부터 이 제품들이 출시되기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당초 6월말로 출시가 예상됐지만 7월로 연기됐다. SK텔레콤이 팬택의 복귀작 ’스카이 IM-100‘ 판매에 주력하면서 팬택 제품을 먼저 출시해 ’갤럭시온7‘은 이르면 7월초 출시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