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국민의당, 짜깁기 정당이라 빨리 무너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치 평론가를 자임하는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가 안철수ㆍ천정배의 국민의당 공동 대표 사퇴 소식에 국민의당과 한국의 정당 정치에 대해 비판을 가했다.

29일 진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 사퇴 기사를 올리며 “홧김에 급하게 짜깁기로 만든 정당이라 예상보다 빨리 무너지네요”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더민주, 새누리, 국민의당 모두 비대위 체제. 당운영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정의당뿐. 이게 뭔 일이래”라며 “이건 한국의 정당 정치에 뭔가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현 정국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한편 안철수ㆍ천정배 대표는 4ㆍ13 총선에서 국민의당이 홍보비 리베이트를 수수했다는 혐의에 휘말리자 대표로서 책임을 지겠다며 국민의당 대표 사퇴를 선언했다.

안 대표는 “정치적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가져야한다고 생각한다. 모든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천정배 대표의 동반 사퇴로 대표직이 공석이 되자 최고위원회를 열고 박지원 원내대표를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대, 비대위 체제에 들어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