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의원 ‘김해공항 터미널 2단계 확장’ 조기추진 촉구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안 발표로 포화상태에 이른 김해공항 국제선터미널 확장공사가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은 29일 국회 교통분야 업무현황 보고에서 ‘김해공항 국제선 터미널 2단계 확장공사’의 조기 추진 필요성을 강력히 촉구했다.

현재 김해공항은 이용객 증가로 한국공항공사가 2014년 5월부터 추진해온 ‘국제선 터미널의 좌측 확장(1단계)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 탑승교와 대합실 등을 확대하는 증축 공사는 완료됐으며, 현재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이다.

1단계 사이 완료후, 국제선 터미널의 우측을 확장하는 2단계 확장 사업이 계획되어 있으나, 지난 21일 국토교통부가 ‘김해공항 확장 방안’을 발표한 후, 2단계 확장 사업이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

최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밝히 김해공항 확장 방안은 논란 속에서 강행된다고 하더라도, 완공까지는 최소 10년 이상 걸릴 것이다”며“김해공항 포화로 이용객이 겪는 불편을 감안할 때, 2단계 터미널 확장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