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16일간의 농성 중단…“외통위에 전념하겠다”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개원 직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배정에 반발해 농성에 돌입한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29일 농성을 접고 외통위 활동에 전념하기로 결정했다. 농성에 돌입한 이후 16일만이다.

추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미방위 재배정을 요구하는 농성을 끝내고 외교통일위원회 배정을 받아들이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농성을 시작한 것은 제가 미방위로 가야 하는 것이 단순한 선호의 문제가 아니라 사명이었기 때문”이라며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해 주신 정세균 국회의장님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그리고 우리당 노회찬 원내대표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 의원은 교섭단체 기준을 낮추는 개정안을 발의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추 의원은 “원구성을 하고 상임위를 배정할 때마다 반복되는 소수정당의 소외 문제는 이제 저를 마지막으로 끝내야 한다”며 “교섭단체 구성요건을 현행 20인에서 5인이상으로 바꾸는 국회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발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추 의원은 끝으로 “진보정당이 추구하는 외교안보의 청사진을 제시하겠다”며 “외통위에서도 더욱 똑부러지는 결과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당초 추 의원은 미방위로 재배정 받을 때까지 농성을 이어간다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정의당 내부에서 농성의 실효성을 놓고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외통위를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