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 에어, 獨ㆍ伊ㆍ스페인서 잇단 해외 론칭…글로벌 판매 본격화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쌍용자동차 티볼리 에어가 잇단 해외시장 론칭을 통해 글로벌 판매 확대에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29일 업계 따르면 티볼리 에어는 최근 독일 쾰른과 뷔르츠부르크에서 현지 언론을 초청한 론칭행사 및 미디어 시승행사를 개최했다.

이에 앞서 지난 5월에는 스페인 마드리드와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현지 론칭 행사가 개최됐다.

티볼리 에어는 연이은 론칭 행사에서 현지 언론으로부터 디자인, 성능, 여유있는 실내공간으로 호평을 받았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쌍용자동차는 다음달 프랑스, 8월 영국 등 티볼리 에어의 해외 지역별 론칭을 이어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가 티볼리 브랜드의 해외 현지 마케팅 강화, 시장다변화 등을 통해 글로벌 판매 확대와 경쟁력 확보에 적극나서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티볼리 에어 론칭행사.

이처럼 티볼리 에어의 글로벌 론칭이 이어지면서 해외 언론의 쌍용자동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오토 익스프레스(Auto Express), 오토카(Auto Car)를 비롯한 영국 자동차 전문매체 기자단이 지난 6일 쌍용자동차 평택 본사를 방문한 데 이어 14일에는 아우토 빌트(Auto Bild)를 비롯한 독일, 벨기에, 폴란드, 스위스 등 중부유럽권 자동차 전문매체 기자단이 평택 본사를 방문했다.

해외기자단은 글로벌 SUV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쌍용자동차의 모습에 놀라워하며 티볼리 브랜드를 비롯한 현재 라인업과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차별화된 스타일과 실용성, 경제성을 고루 갖춘 티볼리의 인기 덕분에 유럽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티볼리 브랜드의 현지 마케팅 강화는 물론 시장다변화 등 글로벌 판매 확대와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유럽 최대 스포츠채널인 유로스포츠(Eurosport)를 통한 유럽 54개국 티볼리 브랜드 광고 캠페인 전개, 각종 박람회를 비롯한 지역 행사 참여 및 후원 등 현지 마케팅을 강화함으로써 해외시장에서의 브랜드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