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환위기 19년만에 채권국 반열에…1일 파리클럽 정식 가입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한국이 국제 채권국 모임인 파리클럽(Paris Club)에 21번째 회원국이자 기존 선진국이 아닌 첫 회원국으로 정식 가입한다. 이번 가입으로 한국은 1997년 외환위기 이후 19년 만에 국제사회에서 선진채권국으로 인정받게 됐다.

기획재정부는 최상목<사진> 제1차관이 오는 7월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파리클럽 60주년 기념식 및 한국 가입서명식’에 참석한다고 30일 밝혔다.

파리클럽은 국제 공적채무 재조정에 관한 논의체로, 채무국이 공적채무를 정상적으로 상환할 수 없는 구조적 어려움에 처했을 경우 재조정을 논의하는 일을 주로 한다. 현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회원국 등 총 20개 국가로 구성됐다.


현재 파리클럽 회원국은 오스트리아, 벨기에, 캐나다, 덴마크, 핀란드, 프랑스, 독일, 아일랜드, 이탈리아, 일본, 네덜란드, 노르웨이,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영국, 미국, 러시아, 이스라엘 등이며, 러시아를 제외한 19개국이 OECD 회원국이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3일 한국-프랑스 정상회담에서 파리클럽 가입의사를 정식 표명했다. 파리클럽 의장국인 프랑스도 최근 주요 20개국(G20) 국제금융체제(IFA) 실무회의 의장을 공동으로 맡게된 것을 계기로 우리나라에 클럽 가입을 초청했다.

최 차관은 이번 파리클럽 행사에서 한국의 파리클럽 정회원국 가입문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폐회사를 통해 세계경제의 안정적 발전을 위한 파리클럽의 기여를 평가하고, 파리클럽 가입 이후 한국의 역할에 대해서도 밝힐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의장국인 프랑스의 미셸 사팽 재무장관,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조아킹 레비 세계은행(WB) 상무이사 등 국제기구와 주요 선진국 재무부·중앙은행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해 세계경제 현안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