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저명 한의학자들, 재미동포 한의사 ‘한수 지도’

한국의 저명한 한의사들이 재미동포 한의사들을 상대로 한의학을 강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미국 캘리포니아한의사협회(회장 양학봉)가 29일부터 31일까지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룩소 호텔에서 대한한의학회(회장 김갑성)와 공동으로 ‘제16차 국제한의학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세계 3대 인명사전인 ‘마르퀴스 후스 후 2012′에 오른 이병철 경희대 한의과대 교수와 김남선 영동한의원 원장, 임형호 가천대 한의과대 교수, 송호섭 가천대 부속 길한방병원 원장, 이은용 세명대 부속 충주한방병원 침구과 교수, 안덕균 전 경희대 한의과대 교수 등 6명이 초청 강사로 나선다.

이들은 ‘비만 및 당뇨병 등 대사증후군의 한방 치료’, ‘만성 및 급성 전립성 질환의 한방 치료’, ‘알레르기성 비염 및 천식 만성폐쇄성질환(COPD)의 최신 치료법’, ‘교통사고 환자에 대한 추나요법및 관리’, ‘손 저림 및 손 떨림 현상의 침구 치료’, ‘경추부 통증의 침구 치료’, ‘난치성 질환 처방 대공개’ 등을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이번 학술대회에는 재미동포 한의사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