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中시장 회복 조짐 보인다…점유율 5개월만에 플러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현대기아차가 상반기 부진했던 중국 시장 실적이 하반기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현지 현대차와 기아차의 생산, 판매 컨트롤타워를 일원화하며 조직을 재정비한 가운데, 5월 중국시장 점유율이 넉달만에 플러스로 돌아선 것이다.

30일 중국승용차연석회의 통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중국 시장에서 15만450대를 판매해 9.2%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소형화물차 제외가 제외된 수치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0.2%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현대기아차의 월간 점유율이 전년 대비 상승한 것은 지난해 12월 이후 5개월만에 처음이다.

현대기아차는 올 상반기 중국 로컬 브랜드들의 저가 공세 속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하지만 지난달 판매량이 전년 대비 16.6% 뛰면서 중국내 점유율도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섰다.


현대기아차의 지난달 월간 점유율 상승의 주 동력은 SUV였다. 지난달 투싼, 스포티지 등 SUV는 전년 동월 대비 85.4% 증가한 5만3348대가 판매됐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차는 최근 연이어 출시한 신모델을 통해 하반기 중국시장 실적 확대를 노리고 있다.

현대차의 중국 법인인 북경현대는 이달 12일 중국에서 선보이는 첫 번째 현지생산 친환경차인 ‘중국형 신형 쏘나타(LF) 하이브리드’와 함께 ‘밍투 1.6 터보’, ‘2016년형 랑동(국내명 아반떼MD)’ 등 세 모델을 선보였다.

특히 ‘중국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중국정부의 친환경차 육성정책과 강력한 연비규제에 대응하는 현대차그룹의 전략 모델이다. 현대차그룹은 중국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시작으로 플러그인하이브리드ㆍ전기차 등 친환경차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5월 중국시장 실적 개선은 하반기 대반격의 신호탄”이라며 “판매호조를 보이고 있는 SUV를 중심으로 라인업을 확대해 점유율을 더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중국 시장에서 판매된 전체 차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9% 늘어난 163만1700대였다.

시장 점유율은 폴크스바겐이 18.4%(29만9678대)로 1위 자리를 유지했고 GM(10.4%ㆍ17만426대), 현대기아차(9.2%ㆍ15만450대), 도요타(6.0%ㆍ 9만7781대), 혼다(5.9%ㆍ9만6976대) 순이었다. 현지 메이커들은 지난달 50만7536대를 판매하며 31.1%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